2019.05.23 (목)

  • 구름많음동두천 10.6℃
  • 맑음강릉 20.9℃
  • 연무서울 15.4℃
  • 맑음대전 16.2℃
  • 구름조금대구 15.0℃
  • 구름많음울산 17.1℃
  • 박무광주 15.5℃
  • 구름많음부산 17.4℃
  • 맑음고창 16.2℃
  • 맑음제주 22.9℃
  • 맑음강화 12.4℃
  • 맑음보은 9.0℃
  • 맑음금산 9.7℃
  • 맑음강진군 12.7℃
  • 구름많음경주시 12.3℃
  • 구름많음거제 14.0℃
기상청 제공




대한민국 실용음악 발전을 위한 ‘한국실용음악교수협의회’ 발족

대한민국 실용음악 발전을 위한 ‘한국실용음악교수협의회’ 발족

전국 12개 대학을 시작으로 ‘한국실용음악교수협의회’를 발족하기로 합의한 실용음악 교수 모임이 17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송은 아트스페이스에서 열렸다. 이번 모임은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가 주최한 대한민국 실용음악 페스티벌 추진 및 자문회의에서 한국 실용음악 발전을 위한 협의체가 필요하다는 논의가 출발점이 됐다. 이날 모임에는 김성현 동서울대 교수와 이상규 김포대 교수, 이우영 한국영상대 교수, 이화숙 명지전문대 교수 등 15명의 교수가 참석했다. 이들은 한국실용음악교수협의회의 목적 및 사업에 대해 소개하고, 협의회의 상호 교류 및 향후 발전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한편 한국실용음악교수협의회 모임에서는 이화숙 명지전문대 교수가 회장을, 김성현 동서울대 교수와 이우영 한국영상대 교수가 부회장을 맡기로 했다. 또한 이사로는 김동문 중부대(고양캠퍼스) 교수와 변정민 중부대(충청캠퍼스) 교수, 오은영 평택대 교수, 이상규 김포대 교수, 이정식 수원여대 교수, 임형순 두원공대 교수, 장혜진 한양여대 교수, 최찬호 경복대 교수가 선출되었다. 이화숙 한국실용음악교수협의회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한국 실용음악 발전을 위한 전국 실용음악과 교수들의 중요한 첫걸음”이라며 “상호 발전 체계 구축을 위해 더욱 많은 대학의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본 협의회는 전국 실용음악과 및 실용음악 관련 학과 교수들의 의견을 효과적으로 반영함으로써 실용음악 계열 분야의 발전과 교수 권익의 증진에 이바지하고자 함이 크다”라며 “실용음악 계열 교수들이 뭉쳐 이루어 나갈 업적들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밝혔다.


배너


포토리뷰
thumbnails
영화/연극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 인권 회복을 위한 약속 '귀향, 끝나지 않은 이야기'

조정래 감독이 5일 오후 용산 CGV에서 열린 ‘귀향:끝나지 않은 이야기’ 언론배급시사회에서 “위안부 시스템을 만들고 운영한 이들이 할머니들 앞에서 무릎을 꿇고 사죄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조 감독은 “이제 위안부 할머님은 겨우 35분이 살아계실 뿐인데도 일본은 사과하지 않고 있다”며 일본 제국주의 시대의 설계자들을 재차 고발하기 위해 1년 만에 다시 ‘귀향:끝나지 않은 이야기’를 만들었음을 밝혔다. ‘귀향:끝나지 않은 이야기’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증언영상에 소녀들의 ‘아리랑’ 합창을 더해 그들의 넋이나마 조국으로 돌아오기를 바라는 감독의 염원을 표현했다. 2016년 2월에 개봉한 ‘귀향’은 한국에서 360만 명의 관객을 동원했고, 전 세계 10개 나라에서 상영했지만 개봉한지 1년 반이 지난 현재까지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문제는 해결되지 않고 있다. 한편, ‘귀향 : 끝나지 않은 이야기’는 오는 14일에 개봉을 앞두고 있다.




배너





이전 다음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