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22 (월)

  • -동두천 -1.6℃
  • -강릉 2.2℃
  • 서울 1.1℃
  • 대전 4.4℃
  • 구름조금대구 6.9℃
  • 맑음울산 6.8℃
  • 광주 6.9℃
  • 맑음부산 5.5℃
  • -고창 5.9℃
  • 흐림제주 10.1℃
  • -강화 -1.4℃
  • -보은 2.7℃
  • -금산 2.6℃
  • -강진군 7.7℃
  • -경주시 4.8℃
  • -거제 6.4℃
기상청 제공





배너


포토리뷰
thumbnails
영화/연극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 인권 회복을 위한 약속 '귀향, 끝나지 않은 이야기'

조정래 감독이 5일 오후 용산 CGV에서 열린 ‘귀향:끝나지 않은 이야기’ 언론배급시사회에서 “위안부 시스템을 만들고 운영한 이들이 할머니들 앞에서 무릎을 꿇고 사죄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조 감독은 “이제 위안부 할머님은 겨우 35분이 살아계실 뿐인데도 일본은 사과하지 않고 있다”며 일본 제국주의 시대의 설계자들을 재차 고발하기 위해 1년 만에 다시 ‘귀향:끝나지 않은 이야기’를 만들었음을 밝혔다. ‘귀향:끝나지 않은 이야기’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증언영상에 소녀들의 ‘아리랑’ 합창을 더해 그들의 넋이나마 조국으로 돌아오기를 바라는 감독의 염원을 표현했다. 2016년 2월에 개봉한 ‘귀향’은 한국에서 360만 명의 관객을 동원했고, 전 세계 10개 나라에서 상영했지만 개봉한지 1년 반이 지난 현재까지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문제는 해결되지 않고 있다. 한편, ‘귀향 : 끝나지 않은 이야기’는 오는 14일에 개봉을 앞두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