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1 (목)

  • 맑음동두천 15.6℃
  • 맑음강릉 15.6℃
  • 맑음서울 14.8℃
  • 맑음대전 15.5℃
  • 맑음대구 16.9℃
  • 맑음울산 15.5℃
  • 맑음광주 15.5℃
  • 맑음부산 15.7℃
  • 맑음고창 14.9℃
  • 구름조금제주 15.6℃
  • 맑음강화 14.6℃
  • 맑음보은 15.0℃
  • 맑음금산 14.4℃
  • 맑음강진군 16.5℃
  • 맑음경주시 16.9℃
  • 맑음거제 16.3℃
기상청 제공

문화연예

서울문화재단 잠실창작스튜디오, 9기 입주작가 오픈스튜디오 ‘잠실, 잠시’ 개최

잠실창작스튜디오 9기 입주작가 12명, 11월 2일~3일 이틀 동안 스튜디오 개방
1년 9개월간의 성과 살펴볼 수 있는 ‘잠실, 잠시’, 입주작가별 개인 작업 현장 공개
스튜디오 공간이전 의견수렴을 위한 ‘우리가 바라는 장애예술인 창작공간’ 라운드테이블 개최

(뉴스투데이) 서울문화재단 잠실창작스튜디오가 9기 입주작가 오픈스튜디오를 11월 2일부터 3일까지 잠실종합운동장 내에 위치한 잠실창작스튜디오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국내 최초 장애예술가 창작공간인 잠실창작스튜디오는 이번 2018 오픈스튜디오 ‘잠실, 잠시’에서 9기 입주작가의 1년 9개월간의 작업성과와 개인창작실을 공개하는 한편, 공간운영 10주년을 맞이한 지난해 새로 발생한 공간 이전 이슈를 시민, 장애예술가와 함께 검토하고 의견을 수렴하는 시간을 준비했다. 잠실종합운동장이 2019년 단계적 리모델링을 시작하면 잠실창작스튜디오를 그 일정에 맞게 이전 운영해야하기 때문이다.

지난해 10주년 기념행사 심포지엄에서 잠실창작스튜디오 운영에 관한 학계, 예술계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했다면 올해는 실사용자가 직접 잠실창작스튜디오의 운영 방향성과 공간 이전에 따른 무장애공간 조성 등의 현안에 대해 의견을 직접 이야기하고 많은 사람들과 공유하는 것에 행사운영의 초점을 맞췄다.

행사 첫날인 11월 2일 오후 3시부터 잠실창작스튜디오 하늘연에서 공간이슈와 관련하여 ‘우리가 바라는 장애인 문화예술 창작공간’을 주제로 라운드테이블을 진행한다. 사회자인 최선영과 김지수, 전경호, 문승현, 정상미로 구성된 다섯명의 패널들이 발제를 진행할 예정이다. 오후 5시부터 8시까지는 스튜디오 외부에 위치한 공연장에서 전경호, 하파데이의 공연과 함께 네크워킹이 이어진다.

11월 3일 정오부터 오후 2시까지는 9기 입주작가가 토론패널로 참여해 ‘장애 정체성과 예술’이라는 주제로 장애인과 예술가로서의 삶에 관한 대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실격당한 자들을 위한 변론’의 저자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김원영 변호사가 발제를 진행한다. 브런치토크가 끝나고 10기 입주작가 정기공모에 관한 안내와 함께 입주공간을 둘러볼 수 있다. 이 프로그램은 사전 접수를 통해 참가신청이 가능하다.

전시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서울문화재단 누리집 또는 잠실창작스튜디오 페이스북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람료는 무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