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1 (목)

  • 맑음동두천 11.3℃
  • 맑음강릉 14.8℃
  • 맑음서울 11.1℃
  • 맑음대전 10.8℃
  • 맑음대구 11.2℃
  • 맑음울산 12.0℃
  • 맑음광주 11.6℃
  • 맑음부산 15.9℃
  • 맑음고창 12.4℃
  • 구름조금제주 14.2℃
  • 맑음강화 13.0℃
  • 맑음보은 10.3℃
  • 맑음금산 6.4℃
  • 맑음강진군 12.9℃
  • 맑음경주시 12.6℃
  • 맑음거제 12.7℃
기상청 제공

사회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 한·네덜란드 협력 통한 모델농장 이레팜 개소식 개최

(뉴스투데이)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이하 농정원)이 농협경제지주(이하 농협), 네덜란드 와게닝겐연구소(이하 와게닝겐연구소)와 공동으로 양돈 생산성 개선을 위한 ‘모델농장 이레팜 개소식’을 지난 30일 농협 안성교육원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행사에는 양돈농가를 비롯하여 각국의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모델농장 이레팜에 설치된 최신 시설과 적용 기술 소개하는 강의, 스마트팜 확산 방안과 관련한 토론으로 구성됐다.

모델농장 이레팜은 경기도 양주에 위치한 육성사 550평, 번식사 858평 규모의 신축 농장으로 환기 시스템, 자동으로 사료를 돼지에게 공급하는 자동급이시스템 등 네덜란드의 최신 설비와 선진 기술이 적용돼있다.

● 육성사: 새끼돼지가 젖을 뗀 후 도축될 때까지 머무는 사육 공간

● 번식사: 새끼돼지가 태어나서 젖 먹을 동안 머무르는 사육공간으로 모돈과 함께 거주

모델농장 이레팜의 개소는 지난 2017년 3월에 ‘한국양돈생산성 개산사업’의 협약에 의해 설립된 것이며 이밖에 네덜란드 현지 교육, 양돈농가의 생산성 관련 정보 공유, 효과 측정 등이 꾸준하게 실시되고 있다.

향후 이레팜 축사에서 얻은 데이터와 국내 스마트팜 축사의 데이터를 비교하여 생산성 변화의 요인을 분석하고 한국 농장의 생산성을 개선할 계획이며 모델농장 이레팜은 국내 전문 인력 약성을 위한 교육의 장으로도 활용될 예정이다.

농정원의 정윤용 국제통상협력처장은 “지난 2017년부터 4년간 진행 중인 한국 양돈생산성 개선 협력사업에 관심을 가져주시는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향후 양돈선진국과의 생산성 차이에 대한 요인분석과 이의 개선을 통한 우리 농가의 교육 등에 본 모델농장의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