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05 (화)

  • 맑음동두천 3.8℃
  • 맑음강릉 8.9℃
  • 구름많음서울 5.7℃
  • 맑음대전 5.7℃
  • 맑음대구 5.0℃
  • 맑음울산 5.2℃
  • 맑음광주 4.4℃
  • 맑음부산 8.4℃
  • 흐림고창 1.7℃
  • 연무제주 7.6℃
  • 흐림강화 4.9℃
  • 맑음보은 -0.3℃
  • 맑음금산 0.1℃
  • 맑음강진군 3.0℃
  • 맑음경주시 1.8℃
  • 맑음거제 6.7℃
기상청 제공

문화연예

이인섭 화백, 개인전 ‘자연으로부터 From Nature’ 개최

금호미술관에서 28일부터 3월 10일까지

(뉴스투데이) 묵시의 땅, 생성의 정원, 사계;유 시리즈로 자연의 울림을 그려내는 이인섭 화백이 29번째 개인전을 갖는다. ‘자연으로부터 From Nature’라는 제목의 이번 전시는 28일부터 3월 10일까지 금호미술관에서 열릴 예정이다.

이번 전시에서 만나보게 될 대형작품 위주의 신작 30여점은 모두 이인섭 화백이 2년여 동안 자신의 작업실이 있는 강원도 양양의 어성전에서 작업한 것들이다. 그런 의미에서 이번 전시는 시간의 흐름에 따라 어김없이 찾아오는 24절기에 대한 작가의 숙고된 느낌이라 할 수 있다.

칸딘스키나 클레에게 예술의 목적은 가시적인 것의 묘사가 아닌 ‘삶을 가시적으로 만드는 것’이었다. 이인섭 화백 역시 그만의 호방한 터치와 중첩되는 면과 색의 조합으로 자연이 선사하는 내면의 자유를 표현하면서 장자의 소요유적인 삶을 시각화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그의 작품에서 색의 배합이 빚어내는 효과를 감상하다 보면 자연이 주는 무한한 평온함과 자유로움을 전해 받을 수 있다.

이인섭 화백의 작품에서 색의 배합이 빚어내는 효과는 자연이 주는 무한한 평온함과 자유로움을 한없이 뿜어낸다. 공명하는 노란색, 초록색, 푸른색들은 기분 좋은 자연의 울림이다. 작가는 자연을 직관적으로 바라보며 인간의 무의미한 세속적인 가치보다는 끝없이 광대한 정신세계와 비할 데 없이 드넓은 내적 공간에서 구속되지 않는 자유로운 삶을 이야기한다. 이번 전시를 통해 인간의 어떤 목적조차 거부하는 절대적인 자유를 시각적으로 형상화한 것을 관객들과 공유하기를 원한다.

이인섭 화백은 "화가는 보이는 것에서 보이지 않는 것까지 볼 수 있어야 한다”며 “고요하지만 웅장한 자연과의 소통은 나의 작업에 있어 끊임없는 모티브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를 기획한 오수정 아트디렉터는 “관람객들은 자신의 의지와는 무관하게, 색의 조화로운 구성과 필치 속으로 그저 빠져들 수밖에 없는 화가의 신비로운 능력에 사로잡힐 것이다”고 말했다.

이번 전시의 관람은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할 수 있다. 월요일은 휴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