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3 (금)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정치일반

황 총리, “긴장의 끈 놓지말고 조기 종식에 총력”

세종청사에서 범정부대책회의 주재…평택·오송·천안 등 병원·시장 방문

황교안 국무총리는 주말인 20일 취임 후 처음으로 정부세종청사를 찾아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를 방문하는 등 ‘메르스 대응행보’를 이어갔다.

황교안 총리는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 방문을 시작으로 제3차 범정부대책회의를 직접 주재하고, 메르스 핫라인 콜센터, 천안 단국대 병원을 점검했다. 평택으로 이동한 뒤에는 관계기관장 간담회 및 송북시장을 방문하며 상인들을 격려했다.

황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에 마련된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를 처음 방문해 대응상황을 점검했다.

대책본부에서 황 총리는 관계자를 격려한 뒤, ‘현장 중심 문제해결’을 재차 강조하고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메르스 조기 종식에 총력을 다해달라”고 지시했다.

또한 한림대동탄성심병원 김현아 간호사에게 전화를 걸어 “그동안 너무 고생이 많다. 함께 격리됐던 의료진이 일상으로 복귀해 다행”이라고 격려한 뒤 “김현아 간호사를 비롯해 헌신적으로 메르스 치료를 위해 힘쓰고 계신 모든 의료진들께 국민의 한사람으로 깊은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황 총리는 관계부처 장관 등과 함께 정부세종청사에서 ‘제3차 범정부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대응상황과 대책을 논의했다.

대책회의를 마친 황 총리는 충북 오송에 위치한 메르스 핫라인 콜 센터를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하고, “국민들이 불안해하는 시기에 직접 정확한 사실을 설명하고 가장 먼저 도움을 줄 수 있는 콜 센터의 역할은 매우 중요하다”며, “정부의 노력을 정확히 알리고 국민들이 안심하고 일상생활을 할 수 있도록 잘 안내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날 오후 황 총리는 국가지정 메르스 치료병원인 천안 단국대 병원을 찾아 “천안은 단 한명의 추가 감염자도 없었으며, 이는 최선을 다해 메르스 환자를 치료하고 있는 병원과 의료진들의 노력의 결과”라며, “정부는 병원이 손실을 입지 않도록 최대한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황 총리는 이어 메르스 피해지역인 평택을 방문해 경기도지사, 평택시장, 원유철, 유의동 의원 등 관계 기관장 등과 메르스 대응상황 및 평택 지역 경기안정화 대책 등에 관한 간담회를 가졌다.

공재광 평택 시장으로부터 평택시의 메르스 확산 방지대책 추진상황을 보고 받은 황 총리는, “메르스 조기 종식을 위한 최우선 과제는 중앙, 지방, 국회간의 긴밀한 공조”라고 강조하며, “유기적으로 협업한다면 국민과 함께 일상으로 돌아갈 날이 멀지 않았다”고 말했다.

특히, 메르스에 감염됐다가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한 공군 김모 원사를 만나 “본인 치료하느라 힘들었음에도 불구하고, ‘혈장이 필요하면 언제든 내 피를 뽑아라’며 남을 먼저 생각하고 도와주는 것을 보니 진정한 군인 정신을 보는 것 같다”면서 “앞으로 건강하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간담회를 마친 후 참석자들과 함께 평택 송북시장을 찾은 황 총리는 “메르스로 지역경제 침체가 심각한 수준임을 잘 알고 있다”며, “정부도 다양한 정책적 수단을 동원해 지역경제 회복과 경기활성화를 위해 힘쓰고 있으니 곧 좋아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