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3 (금)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정치일반

황 총리 “휴가철 치안활동 만전 기해달라”

경찰청 치안상황실 방문…“국민 따뜻하게 대하는 법치 필요”

황교안 국무총리는 23일 경찰청 치안상황실을 방문해 휴가철 치안활동 대책을 점검했다.

황 총리는 이날 휴가철 범죄예방 및 민생치안 확립대책을 보고받은 뒤 “국민이 마음 놓고 편안한 휴가를 보낼 수 있도록 치안활동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특히 최근 우리나라 교통사고율이 크게 감소한 것은 경찰이 현장을 철저하게 지키며 직접 챙기는 모습을 보여줌으로써 가능한 일”이었다며 치하했다.

다만 보이스피싱이나 교통법규 위반 등 기초질서 위반사례가 다수 발생하고 있는데 대해 “사소한 범죄 하나하나를 철저히 챙겨 나가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며 이러한 기초질서가 바로 잡혀야 비로소 큰 국가질서도 바로 서게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비록 어려운 일이긴 하나 법집행은 엄정하게 하되 국민들을 따뜻하게 대하는 것이 필요하다” “이것을 ‘따뜻한 법치’라 부를 수 있다”고 말했다.

이후 황 총리는 인근 신촌 지구대를 방문, 일선 경찰관들을 격려했다.

황 총리는 "지구대가 치안 및 질서 유지의 최첨병의 역할을 하고 있다"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지고 있다는데 사명감과 자부심을 갖고 치안 유지를 위해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황 총리는 “지구대가 바로 치안 및 질서 유지의 최첨병 역할을 하고 있는 곳”이라며 “이곳이 잘 방어되어야 국가와 사회의 안전이 보장되고 국민들이 행복하게 사는 길”이라고 밝혔다. 

또 “특별히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지고 있는데 대해 큰 사명감과 자부심을 갖고 계속해서 국민 안전을 위해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