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02 (화)

  • -동두천 15.3℃
  • -강릉 13.8℃
  • 연무서울 17.0℃
  • 구름조금대전 15.7℃
  • 구름많음대구 11.9℃
  • 구름많음울산 14.7℃
  • 흐림광주 16.1℃
  • 구름많음부산 16.1℃
  • -고창 15.2℃
  • 흐림제주 17.6℃
  • -강화 14.6℃
  • -보은 13.8℃
  • -금산 14.1℃
  • -강진군 15.8℃
  • -경주시 11.0℃
  • -거제 15.2℃

바라봄 엔터테인먼트, ‘장편영화 견 : 버려진 아이들’ 후반작업 돌입

영화 견(이하 버려진 아이들) 제작사인 바라봄 엔터테인먼트가 4월 26일 촬영 종료 후 전체 출연진 및 스텝들과 함께 쫑파티를 진행했으며, 후반작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장편영화 견 : 버려진 아이들 은 길거리에 버려지는 유기견들과 어린 아이들을 소재로 생명의 소중함을 강조하고 이같은 일이 현실에선 절대 벌어지면 안됀다는 사회적 메세지를 강하게 담은 영화로 서하늘 감독(이하 바라봄 엔터테인먼트 대표)의 첫 독립 장편영화 이다.

해당 작품은 진행되기 전 부터 입소문을 타며 많은 연예인들 및 신인 연기자들의 출연 문의가 쇄도했다. 바로 신인 배우 대거 캐스팅이라는 파격적인 발언이 있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탈도 많고 말도 많았다.

‘유명인 없는 영화는 만들어 질 이유가 없다’라는 주변 관계자들의 핀잔이 거셌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를 비웃기라도 하듯 서하늘 감독은 주저 없이 촬영을 강행 했다.

아직 최종 결과물이 나오지 않은 상황이기때문에 ‘성공적이다’라고 말 할 순 없지만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작품은 상상이상으로 배우와 스탭들이 함께 만들어낸 작품이라며 기대를 감추지 못했다.

또 제작 초반부터 소재 및 시나리오 구성에 대한 칭찬이 이어지면서 벌써 여러 배급사들의 러브콜을 받아 세밀하게 검토를 진행중에 있음을 밝혔다.

바라봄 엔터테인먼트는 7월 중순까지 후반 작업에 돌입하며 적절한 개봉 시기를 검토중에 있다고 한다.

이에 누리꾼들은 “진정한 영화인이 되시길 희망합니다”, “불가능을 가능케 만드는 당신”, “서하늘 감독 멋있다”, “영화 정말 기대됩니다”, “서하늘 감독처럼 신인들에게 기회가 될 수 있는 작품들이 많이 제작되었으면 합니다” 등 적극적인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