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04 (화)

  • -동두천 25.6℃
  • -강릉 23.0℃
  • 박무서울 24.9℃
  • 흐림대전 25.2℃
  • 흐림대구 26.4℃
  • 울산 23.0℃
  • 흐림광주 26.1℃
  • 부산 22.3℃
  • -고창 25.2℃
  • 구름많음제주 27.7℃
  • -강화 25.8℃
  • -보은 23.6℃
  • -금산 24.6℃
  • -강진군 26.2℃
  • -경주시 26.7℃
  • -거제 24.8℃

청와대

문 대통령 “北 평창올림픽 참가, 세계평화에 기여할 것”

바흐 IOC위원장 접견… “스포츠 분야 남북협력 강화 가능해져”

      

문재인 대통령은 3일 “만약 북한이 평창동계올림픽에 참여한다면 올림픽 정신의 고취에 기여할 뿐만 아니라 우리 지역과 세계의 평화, 그리고 인류 화합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을 접견한 자리에서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여는 IOC의 결정에 달려 있음을 잘 알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을 만나 얘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을 만나 얘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을 통해 남북 평화 구축에 있어 한국의 주도적 역할과 비인도적 분야의 대화 지지를 확보했으므로 스포츠 분야의 협력 강화가 가능해졌다”며 “또 IOC가 북한의 참가의 문을 열어주겠다고 약속했으니 우리 대회조직위원회와 강원도도 북한의 참가를 위해 적극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나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면 북한의 참가를 위해 중국 측의 협력을 구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평창 준비가 잘 되고 있기는 하지만 지금 단계에서는 충분한 붐업이 되고 있지 않은 것 같아 염려가 되고, 새정부로서는 첫 번째 치르는 대규모 국제행사인 만큼 성공을 위해 당연히 지원을 할 것이고, 또 붐업을 위해서 애쓸 생각이지만 IOC가 이 부분에 함께 노력해 달라”며 “북한의 참가는 그 자체로 대회의 붐업과 성공적 개최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평창올림픽의 성공 개최 뿐 아니라 분단으로 상처받은 한국민에게 치유를 주는 평화의 올림픽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평창의 성공에 대해서 IOC와 동반자 관계이고 성공을 위해서 북한의 참가가 바람직하다는 데 인식을 공유했으니 함께 노력해 가자. 우리 정부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바흐 위원장은 “오늘 문 대통령과의 면담은 1998년 김대중 대통령과의 면담을 연상하게 한다. 그 당시 북한의 시드니올림픽 참가 문제를 논의했는데 김 대통령께서는 ‘북한이 동의하면 나는 무엇이든 동의한다’라고 말씀하셨고 나는 김 대통령의 이 한 말씀을 가지고 북한을 설득했다”며 “북한의 시드니올림픽 참가와 동시 입장이라는 성과를 이뤄냈으며 결과적으로 시드니올림픽의 성공에도 기여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문 대통령의 남북 화해와 한반도 평화 정책을 적극적으로 지지하며, 이것이 올림픽 정신에 부합하는 길”이라고 화답했다.

또한 바흐 위원장은 “독일인으로서 분단국가의 고통을 잘 이해하고 있다. 한반도 화해와 평화를 위한 문 대통령의 노력을 개인 입장에서도 지원하고, 확실한 동반자가 되겠다”며 “대통령의 평화, 화해 정책 추진에 감사하게 생각하며 한·미 정상회담의 성공은 쉽지 않은 여건이었고 스포츠에는 어렵게 승리한 것이 가장 값지다라는 말이 있는데, 이번 회담에서 성공을 거두신 것에 대해 거듭 축하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바흐 위원장은 “문 대통령에게 상징성 있는 선물을 드리고 싶다”면서 IOC 창립자가 직접 디자인한 메달을 선물했다.

바흐 위원장은 “IOC 창립자가 디자인했고, 이후에 각국의 정상들에게 선물해왔는데 창립자의 사후에 이런 전통이 사라졌던 것을 IOC가 부활시켰고 마침 열흘 전에 두 번째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선물했는데 한·미 정상회담을 마치고 돌아온 문 대통령께 이 메달을 선물하게 된 것을 매우 기쁘고 상징성 있게 생각한다”며 “평창 동계올림픽의 금메달로 받아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