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9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피플人

“대학창업펀드, 창업 선순환 생태계 구축 지원”

연세대 기술지주회사 최문근 대표

      

“대학창업펀드는 창업하려는 대학생들에게 실패에 대한 안전망 역할을 할 것입니다. 그동안 정부의 자금 지원으로 창업에 성공하더라도 성장에 필요한 추가 자금을 정부로부터 지원받지 못하면 은행 빚을 내야 했습니다. 대학창업펀드가 생기면서 대출을 받지 않아도 되니 실패한다 해도 재도전할 수 있습니다.”

“앞으로는 대학생들이 창업을 통해 일자리를 만드는 시기가 올 것”이라고 말하는 최문근 연세대 기술지주회사 대표.
“앞으로는 대학생들이 창업을 통해 일자리를 만드는 시기가 올 것”이라고 말하는 최문근 연세대 기술지주회사 대표.

최문근(61) 연세대 기술지주회사 대표(연세대 화학과 교수)는 “우리 사회의 최대 난제인 청년실업을 해결하고 대학생 창업의 마중물이 될 대학창업펀드를 정부가 만든 것은 의미 있는 일”이라며 “대학이 창업보육부터 실전창업까지 연결하고 그 이후에 투자까지 연결할 수 있는 전 주기적 창업지원체계를 갖게 된 것”이라고 했다.

교육부와 한국벤처투자(주)는 지난 6월 20일 대학창업펀드 선정 결과를 발표, 연세대 기술지주를 비롯해 서울대 기술지주, 고려대 기술지주, 부산연합기술지주, 전남대 기술지주에서 운용하는 5개 조합을 선정했다. 대학창업펀드는 대학과 정부의 매칭으로 대학 창업기업에 집중 투자하는 펀드로 정부가 75%, 대학이 25%를 투자한다. 이 중 대학 자금은 대학 기술지주회사, 동문, 지방자치단체를 통해 마련한다. 이번에 선정된 5개 조합은 171억 원의 펀드를 조성했다. 10억 원을 투자한 연세대 기술지주는 정부 자금 20억 원을 합해 30억 원의 펀드를 운용한다.

최 대표는 “1차로 5개 조합을 선정하는 데 12개 조합이 지원해 높은 관심을 갖고 있음을 느꼈다”며 “앞으로 대학마다 적립금을 활용해 조합을 구성하고 대학창업펀드에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2016년 ‘대학 창업 인프라 실태조사’에 따르면 창업 강좌 개설 대학이 307개로, 2012년 대비 174개나 늘어났다. 창업 강좌와 창업 동아리도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최 대표는 “올여름부터 시행한 기술보증기금과 신용보증기금 보증으로 창업을 할 수 있지만, 창업 후 기업은 곧 기술과 경험, 자금의 벽에 부딪히게 된다”며 “아이디어는 머리에 있을 때까지는 무료이고 밖으로 꺼내는 순간 돈이 들어간다”고 말했다.

창업을 통해 일자리 만드는 문화 형성

대학창업펀드는 펀드의 75%를 대학 창업기업에 투자하도록 돼 있다. 그중 5년 이내 졸업자를 포함한 대학생이나 대학원생이 창업한 기업에 50%를 투자해야만 한다. 최 대표는 “투자의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성장성 있는 창업기업을 발굴하는 것이 대단히 중요하다”며 “대학 창업에 가장 기본이 되는 창업 동아리, 창업 경진대회, 대학원이 보유한 랩 등을 통해 유망한 창업기업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대학창업펀드는 생래적으로 투자자금이라 수익 창출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대학창업펀드의 경우 학생 창업기업을 대상으로 한 투자가 75%에 달한다. 따라서 다른 목적 펀드보다 투자수익을 내기까지 다소 오래 걸릴 수도 있다.

최 대표는 “다만 투자한 기업이 기업공개(IPO)를 하거나 다른 기업에 인수합병될 때 펀드가 보유한 지분을 팔아 이익을 실현할 수 있다”며 “이 이익을 동문이나 대학 등 기존 투자자들에게 분배할 수 있고, 대학 기술지주회사는 다른 학생 창업기업에 재투자할 수 있는 자금을 확보하게 된다”고 했다.

“대학창업펀드는 또 다른 측면의 장점이 있죠. 그동안 대학들은 소극적인 형태로 학생들의 창업을 지원해왔습니다. 그러나 대학창업펀드가 생겨나면서 대학들이 투자의 개념으로 전환돼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어요. 그동안 정부의 창업 지원 사업이 학생들의 창업을 도왔다면, 대학창업펀드를 운용하는 대학들은 이제부터 자신이 투자해 지분을 보유한 학생 창업팀이 더욱더 열심히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게 될 겁니다. 대학이 갖고 있는 기술이나 인재, 관련 인프라를 계속 지원하면서요.”

최 대표는 “만약 학생 창업팀이 대학창업펀드나 대학의 투자를 받아 성공하게 된다면 대학은 지분을 처분해 현금화할 수 있고, 이를 통해 다른 학생 창업팀에 투자하는 창업 관련 선순환 생태계가 만들어진다”며 “지금까지 학생들은 일자리를 얻기 위해 취업 준비를 계속했지만 앞으로는 대학생들이 창업을 통해 일자리를 만들어내는 문화를 정착시킬 것”이라고 했다. 또 “대학이 창업 지원에 나서려면 지금까지의 학업과 취업 중심 지원 체계에서 창업 중심의 혁신적 상황을 만들어낼 수 있는 효율적 창업 지원 조직을 만들어야 한다”며 “대학창업펀드의 경우 창업 생태계 안에서 대학생이 가진 아이디어와 기술력이 투자자나 민간 산업과 연결되도록 대학이 다리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