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9 (화)

  • -동두천 -5.4℃
  • -강릉 -1.6℃
  • 맑음서울 -5.3℃
  • 대전 -1.2℃
  • 구름조금대구 1.0℃
  • 맑음울산 1.4℃
  • 광주 1.1℃
  • 구름많음부산 3.8℃
  • -고창 -0.3℃
  • 구름많음제주 7.6℃
  • -강화 -4.5℃
  • -보은 -2.1℃
  • -금산 -1.7℃
  • -강진군 2.9℃
  • -경주시 1.5℃
  • -거제 4.8℃
기상청 제공

지역

평창 조직위, 강릉컬링센터 최종 점검

13~17일 전국휠체어컬링 오픈대회 개최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컬링과 휠체어컬링 경기가 펼쳐질 강릉컬링센터에서 서순석 휠체어컬링 국가대표팀 주장이 스톤 투구를 준비하고 있다. (사진 =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조직위원회)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컬링과 휠체어컬링 경기가 펼쳐질 강릉컬링센터에서 서순석 휠체어컬링 국가대표팀 주장이 스톤 투구를 준비하고 있다. (사진 =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조직위원회)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 조직위원회가 강릉컬링센터에 대한 최종 점검을 마쳤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조직위원회는 18일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에서 각각 컬링과 휠체어컬링 경기가 열리는 강릉컬링센터에서 지난 13일부터 17일까지 조직위가 후원하고 대한장애인컬링협회가 주최하는 ‘2017 금성침대배 전국휠체어컬링 오픈대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조직위는 이번 대회를 통해 컬링센터의 시설과 아이스를, 휠체어컬링 국가대표팀은 본 대회 수준의 아이스에서 실전과 동일하게 경기를 치르는 등 양측 모두가 최종 점검의 기회를 가졌다.

올림픽 수석 아이스테크니션인 한스 우스리치(캐나다)는 대회 일주일 전부터 올림픽과 동일한 과정으로 아이스를 조성하고 관리하면서 최종 테스트를 마쳤다.

한스 우스리치는 “강릉컬링센터는 경기장 바닥면 재시공을 통해 본 대회에 걸 맞는 최상의 아이스를 만드는 데 부족함이 없는 경기장으로 거듭났다”면서 “선수들이 평창대회에서 최고의 기량을 맘껏 발휘할 수 있는 경기장을 조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휠체어컬링 대표팀은 실제 경기장의 아이스를 직접 경험할 수 있는 이번 대회를 패럴림픽 최종 리허설로 설정, 모든 훈련 일정을 조정하고 실전처럼 준비했다.

서순석 휠체어컬링 국가대표팀 주장은 “실제 아이스에서 대회를 치러보니 패럴림픽까지 남은 80여 일 동안 보완해야할 부분이 명확해졌다. 이번 대회 경험을 토대로 내년 평창 패럴림픽에서 좋은 성적을 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