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02 (금)

  • -동두천 -7.3℃
  • -강릉 -1.9℃
  • 맑음서울 -6.2℃
  • 맑음대전 -5.1℃
  • 구름조금대구 -2.4℃
  • 맑음울산 -1.5℃
  • 구름많음광주 -2.7℃
  • 구름조금부산 0.6℃
  • -고창 -2.8℃
  • 구름많음제주 3.5℃
  • -강화 -5.7℃
  • -보은 -6.3℃
  • -금산 -6.0℃
  • -강진군 -1.6℃
  • -경주시 -1.8℃
  • -거제 0.5℃
기상청 제공

교육

2021수능, 이과수학 ‘기하’ 제외…문과 ‘삼각함수’ 추가

설문조사 ‘기하 출제 제외’ 의견 다수…수능 EBS 연계율 현행 유지

       

현재 고1 학생들이 치르는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문과 학생들이 주로 보는 수학 나형에는 ‘삼각함수’ 등이 추가된다.

교육부는 이 같은 내용의 2021학년도 수능 출제범위를 확정해 시·도교육청과 일선 고등학교에 안내한다고 27일 밝혔다.

교육부는 이런 출제범위는 정책연구와 학부모와 교사 그리고 장학사와 대학교수 등을 대상으로 시행한 온라인 설문조사, 시·도 교육청 의견수렴과 공청회 결과를 종합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우선 이공계열에 진학할 학생들이 주로 치르는 수학 가형의 출제범위는 수학Ⅰ, 미적분, 확률과 통계다.

교육과정이 바뀌면서 심화과목인 진로선택과목이 된 ‘기하’는 제외된다. 교육부는 기하를 출제하는 것은 새 교육과정 운영과 수험생 부담 완화 측면에서 적절치 않고 기하가 모든 이공계의 필수과목으로 보기는 곤란하다고 설명했다.

교육부는 ▲기하를 출제하는 것은 2015 개정 교육과정의 원활한 운영과 수험생 부담 완화라는 측면에서 적절하지 않다는 점 ▲‘기하’가 모든 이공계의 필수과목으로 보기는 곤란하며, 대학이 모집단위별 특성에 따라 필요 시 학생부에서 기하 이수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는 점 ▲설문조사에서 ‘기하 출제 제외’ 의견이 다수였다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정했다고 덧붙였다.

문과 진학생들이 치르는 수학 나형의 출제범위는 수학Ⅰ, 수학Ⅱ, 확률과 통계로 결정됐다.

교육부는 올해 고1 학생들이 배우게 되는 새 수학 교육과정은 학습 내용의 수준과 범위를 적정화했기 때문에 추가된 내용으로 인한 학습부담은 예상보다 크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어의 경우 화법과 작문 그리고 문학과 독서, 언어가 출제된다.

당초 한 과목인 ‘언어와 매체’를 한꺼번에 출제하는 방안이 논의됐지만 ‘매체’가 기존 시험범위에 없던 내용이라는 점을 고려해 언어만 출제하기로 했다고 교육부는 설명했다.

과학탐구는 현행 수능과 동일하게 출제한다. 과학Ⅱ 과목은 수학과 달리 물리, 화학, 생명과학, 지구과학 등 계열별로 단독 선택이 가능하다는 점을 고려했다고 교육부는 설명했다.

영어와 사회탐구, 직업탐구와 제2외국어/한문은 현행 수능과 출제범위가 같다.

교육부는 EBS 연계율도 70%가 유지되며, 이 범위는 2021학년도에만 적용된다.

다만, 오는 8월에 발표될 대입제도 개편방안에서는 EBS 연계에 대한 전반적인 의견을 종합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