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6 (월)

  • -동두천 18.2℃
  • -강릉 23.6℃
  • 연무서울 17.6℃
  • 맑음대전 20.2℃
  • 맑음대구 21.7℃
  • 구름조금울산 19.4℃
  • 맑음광주 20.8℃
  • 구름조금부산 19.7℃
  • -고창 17.8℃
  • 연무제주 16.5℃
  • -강화 12.7℃
  • -보은 19.4℃
  • -금산 19.1℃
  • -강진군 19.6℃
  • -경주시 22.2℃
  • -거제 19.3℃
기상청 제공

글로벌경제

문 대통령 “한-UAE 관계, 잡음 있었지만 훼손 안돼”

“국방 협력 더 강화할 수 있게 돼…오히려 국민들 사이에 공감”

       

아랍에미리트(UAE)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한·UAE 국방협력과 관련, “지난번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특사 파견과 관련해 잡음이 일기는 했으나 두 나라 사이가 조금도 훼손되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아부다비 대통령궁에서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아부다비 왕세제와 정상회담을 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히고 “오히려 국민들 사이에서 한국과 UAE의 국방 협력 분야에 대한 공감을 얻게 됐고, 국방 협력을 더 강화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아랍에미리트를 공식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후(현지시간) 아부다비 대통령궁에서 열린 확대 정상회담에 앞서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왕세제와 악수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아랍에미리트를 공식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후(현지시간) 아부다비 대통령궁에서 열린 확대 정상회담에 앞서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왕세제와 악수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두 정상은 이어 앞으로 두 나라의 관계를 지속하고 발전시켜나가는데 있어 어려움이 생길 경우 임종석 비서실장과 칼둔 아부다비 행정청장이 해결하기로 뜻을 같이 했다.

회담에서 모하메드 왕세제는 “기존 국방·원전 분야뿐만 아니라 새로운 분야를 개척해 양국 간에 전반적인 교류와 협력을 확대해 나가자”며 전면적인 교류 협력을 왕세제 본인이 직접 챙기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또한 두 정상은 원전이 두 나라 사이의 협력을 상징하는 것으로,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는데 확고한 공통의 의지를 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나라가 원전을 미국으로부터 도입해서 자체 기술을 개발하고 수출까지 하게 됐다”며 “UAE도 같은 길을 걸을 수 있도록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국방·방위산업과 관련해 문 대통령은 “단순한 기술 이전이 아니라 궁극적으로는 같이 개발하고 생산을 해서 제3국으로 진출하는 방법까지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수출·교역과 관련해서는 “우리나라가 수출을 하는 것만이 중요한 것이 아니고 UAE와 공동개발하고 협력해서 다른 세계 무역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는 길을 확보해 나가자” 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