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1 (화)

  • -동두천 20.4℃
  • -강릉 16.1℃
  • 연무서울 20.7℃
  • 박무대전 19.6℃
  • 연무대구 19.4℃
  • 연무울산 19.2℃
  • 박무광주 21.2℃
  • 연무부산 16.4℃
  • -고창 19.8℃
  • 박무제주 18.8℃
  • -강화 19.1℃
  • -보은 18.6℃
  • -금산 21.2℃
  • -강진군 18.3℃
  • -경주시 17.5℃
  • -거제 18.3℃
기상청 제공

환경

중소 건설엔지니어링 기업 해외진출 돕는다

해외건설엔지니어링 정보시스템 개편…9개 거점국 1만1000여건 정보 제공

       

국토교통부는 ‘해외건설엔지니어링 정보시스템’을 확대·개편해 다음달 1일부터 9개 거점국가 1만 1000여 건의 정보를 제공한다고 30일 밝혔다.

해외건설엔지니어링 정보시스템(OVICE) 개요
해외건설엔지니어링 정보시스템(OVICE) 개요

해외건설엔지니어링 정보시스템(OVICE)은 해외 진출 대상 국가에 대한 정보 수집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리나라 중소·중견 건설엔지니어링 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2014년부터 연구개발(R&D) 사업으로 추진 중인 정보제공 시스템이다.

기존 해외건설협회,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등에서는 주로 대기업 중심의 건설공사 및 플랜트 수주 지원을 위한 공사 발주 정보, 건설시장 동향, 건설 통계 등의 정보를 제공해왔다.

OVICE는 설계, 감리 등 건설엔지니어링 사업의 수주와 업무 수행 지원을 위해 해외진출 대상 국가의 법과 제도, 인허가, 입찰·계약, 설계, 사업 관리(자재, 장비, 노무, 재무, 세금, 품질, 환경, 이의 제기 등) 등 기술정보 및 실제 사례를 누리집(http://www.ovice.or.kr)을 통해 제공하고 있다.

그러나 그동안 정보제공 국가가 동남아시아 국가에 집중돼 있었고 정보량도 부족했으나, 이번 확대·개편을 통해 정보제공 지역과 정보량을 확대하는 등 상당한 개선이 이뤄졌다.

먼저 베트남, 인도네시아, 필리핀, 방글라데시, 미얀마, 페루 등 종전 동남아시아 중심의 6개 거점국가약 6000여 건의 정보를 제공했으나 중동, 아프리카, 북미의 3개 거점국가(미국, 터키, 케냐)를 추가하고 약 5000여 건의 정보를 추가로 제공하는 등 대상 국가와 정보량을 대폭 확대했다.

또한 9개 거점국가에 대해 종합안내서인 ‘해외진출 가이드북‘을 제공하고 사업 관리 양식, 건설실무영어, 계약관리와 관련해 자주 하는 질문 등 실무자에게 유용한 자료를 대폭 보완했다.

사업 단계별(기획-입찰-계약-사업 수행 및 종료)로 필요한 정보를 거점국가별로 쉽게 찾아볼 수 있도록 했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등 국·내외 유관기관 정보를 해외건설엔지니어링 정보시스템을 통해 종합적으로 제공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검색·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해외건설엔지니어링 정보시스템 확대·개편을 통해 해외정보 수집·활용이 취약한 중소·중견 건설엔지니어링 기업의 해외 건설시장 진출에 큰 도움이 예상된다”며 “올해 말까지 스리랑카 등 3개 거점국가를 추가하고 업계 의견수렴 등을 통해 부족한 내용을 보완하는 등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