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8 (월)

  • 흐림동두천 4.6℃
  • 구름많음강릉 10.8℃
  • 구름많음서울 5.3℃
  • 구름많음대전 6.0℃
  • 구름많음대구 7.3℃
  • 흐림울산 9.1℃
  • 흐림광주 5.2℃
  • 흐림부산 9.1℃
  • 흐림고창 4.4℃
  • 제주 9.3℃
  • 흐림강화 4.4℃
  • 흐림보은 6.3℃
  • 흐림금산 6.3℃
  • 흐림강진군 6.4℃
  • 구름많음경주시 8.9℃
  • 흐림거제 7.6℃
기상청 제공

영화/연극

전체기사 보기

롯데제과, 캐릭터 라이선스 사업 본격화

국내 최초 과자 캐릭터 활용한 캐릭터 라이선스 사업 전개 히어로즈엔터테인먼트와 손잡고 ‘말랑카우’, ‘빼빼로’, ‘칸쵸’ 캐릭터로 캐릭터 라이선스 사업 본격화

(뉴스투데이) 롯데제과가 콘텐츠 라이선스 전문 기업 히어로즈엔터테인먼트와 파트너십을 맺고 대표 캐릭터들로 라이선스 사업을 시작했다고 지난 14일 밝혔다. 롯데제과는 인기 제품 ‘빼빼로’, ‘칸쵸’, ‘말랑카우’ 캐릭터의 마케팅 활용도를 높이는 한편 다른 다양한 산업에 적극 활용하여 판권 수익을 얻겠다는 계획이다. 과자의 캐릭터를 활용한 라이선스 사업 진출은 국내 최초다. 이들 캐릭터는 소비자들에게 쉽게 노출 되면서도 친숙한 이미지를 가지고 있어 활용 범위가 넓을 것으로 예상된다. 롯데제과의 캐릭터는 총 3개로 각각의 개성과 스토리를 담고 있다. 빼빼로의 캐릭터 ‘빼빼로일레븐’은 길쭉한 빼빼로를 의인화한 총 8명의 개성 있는 캐릭터로, ‘초코’, ‘아몬드’, ‘스키니’ 등 빼빼로의 제품명을 이름으로 지었다. 제품 특성에 맞게 각각의 캐릭터에 성격과 스토리를 담아 지난 2018년 빼빼로데이를 앞두고 론칭한 캐릭터다. 20년 넘게 사랑받아온 칸쵸의 캐릭터 ‘카니’와 ‘쵸니’는 과자의 인기만큼 누구에게나 친근한 캐릭터다. 칸쵸는 1983년 출시 이래 다람쥐, 너구리 등을 캐릭터로 활용하다 90년대 중반 이후부터 대표 캐릭터로 카니와 쵸니를 사용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