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4 (일)

  • 맑음동두천 8.6℃
  • 맑음강릉 11.6℃
  • 맑음서울 9.0℃
  • 맑음대전 10.6℃
  • 맑음대구 12.5℃
  • 맑음울산 11.9℃
  • 맑음광주 10.7℃
  • 맑음부산 10.1℃
  • 맑음고창 8.7℃
  • 구름조금제주 9.5℃
  • 맑음강화 7.2℃
  • 맑음보은 10.9℃
  • 맑음금산 9.2℃
  • 맑음강진군 10.4℃
  • 맑음경주시 13.6℃
  • 맑음거제 9.5℃
기상청 제공

피플人

전체기사 보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선양시협의회] 박영완 회장

“평화통일 밑거름은 경제교류 활성화로 시작됩니다” 박영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선양시 협의회장 민간 경제교류로 통일 전초 마련해야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이하 ‘민주평통’)는 통일정책 전반에 대한 자문 및 건의를 위해 1981년 설립된 헌법기관이다. 228개 국내 협의회와 43개 해외 협의회로 구성되어 있으며 3600여 명의 자문위원이 소속되어 있다. 현재 18기 협의회가 각 지역에서 활발한 활동을 벌이는 중이다. 이 가운데에서도 북한과 가장 밀접해 있는 곳이 선양협의회다. 남한과 북한, 중국 사이에 흐르는 기류를 피부로 먼저 느낀다는 게 박영완 회장의 말이다. 그간 기업가로서 북한과 경제교류를 해오며 경제인들의 통일을 위한 소임을 강조해 온 박 회장은 민주평통 선양시 협의회장으로서 평화통일을 위한 관련 사업을 다양하게 펼쳐왔다. 이에 한국언론기자연합회는 박 회장을 2019년 글로벌 재외동포대상 한인사회봉사부문 수상자로 선정하고 상을 수여했다. 민주평통 선양시 협의회 박 회장은 지난 2017년 9월 18기 회장으로 취임해 선양협의회를 1년 6개월간 이끌어 왔다. 임기 완료까지 아직 6개월의 시간이 남았지만, 짧지만은 않은 시간이기에 그간의 활동과 성과에 관해 물었다. “선양협의회 회장으로서나 중국에서 경제활동 하는 기업가로서나 어느 곳보다 정세 변화에 밀접한 지역임을 다시 한번 느끼게 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