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23 (화)

  • -동두천 -14.5℃
  • -강릉 -8.0℃
  • 맑음서울 -13.3℃
  • 구름조금대전 -7.3℃
  • 맑음대구 -5.0℃
  • 맑음울산 -3.0℃
  • 광주 -4.4℃
  • 맑음부산 -0.5℃
  • -고창 -4.4℃
  • 비 또는 눈제주 2.3℃
  • -강화 -13.5℃
  • -보은 -9.0℃
  • -금산 -7.3℃
  • -강진군 -2.7℃
  • -경주시 -3.5℃
  • -거제 -0.4℃
기상청 제공

피플人

전체기사 보기

농축업인 권익 위해 뛴다, 박성재 무안군의회 의원

‘영산강 4단계 사업’ 조기 완공해 농민 시름 덜어야 공항활성화, 체류형 관광상품 개발해 서남권 거점 지역 역할 톡톡히 할 것

“농촌지역 농가들이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농업기반시설 정비부터 이루어져야 합니다. 무안 지역은 매해 모내기 철 마다 물 문제로 고통을 겪고 있습니다. 관수시설이 제대로 정비되지 않은 상황에서 생산량과 소득 증대를 꾀할 수는 없는 일입니다. ‘영산강 4단계 사업’을 하루빨리 완공해 농민의 시름을 덜어야 합니다.” 박성재 무안군의회 의원은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무안군의 주요 현안을 묻는 질문에 이 같이 대답했다. 축산농업인 출신 박 의원은 농업용수의 안정적인 공급을 위해 ‘영산강 4단계사업의 조기완공 건의안’을 대표 발의하고 농가 권익을 위한 제도 마련 및 개편에 앞장서 왔다. 한국언론기자연합회는 다양한 의정활동으로 지방자치 및 국가발전에 기여하고 있는 박 의원에게 2017 네티즌선정 BEST 의정대상을 수상하고 인터뷰했다. 그에게 그간의 활동 내용과 무안 지역의 주요 현안, 그리고 향후 과제들에 대해 들어봤다. 관수시설 시급, 예산 늘려 ‘영산강 4단계 사업’ 완공 앞당겨야 지방정치는 도시의 정치보다 생활과 밀접하다. 실정을 모르고 뛰어들었다가 ‘탁상정치 한다’는 소리를 듣기 딱 좋다. 그런 점에서 박 의원은 농촌지역 의원으로 활동하기에 적합한 조건을 갖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