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23 (화)

  • -동두천 -13.7℃
  • -강릉 -7.8℃
  • 맑음서울 -12.1℃
  • 맑음대전 -7.8℃
  • 맑음대구 -4.4℃
  • 맑음울산 -2.6℃
  • 광주 -3.8℃
  • 맑음부산 0.3℃
  • -고창 -4.0℃
  • 제주 1.9℃
  • -강화 -12.8℃
  • -보은 -8.6℃
  • -금산 -7.3℃
  • -강진군 -2.7℃
  • -경주시 -3.5℃
  • -거제 -0.1℃
기상청 제공

정치

전체기사 보기

한미정상 “남북대화, 북미대화로 이어질 가능성 있다”

문 대통령-트럼프 통화…남북회담 결과 설명하고 공조 더 강화키로 트럼프 “적절한 시점·상황서 북한이 원하면 대화 열려 있어” “남북대화 동안 군사행동 없을 것…평창에 펜스 부통령 보내겠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30분간 전화통화를 갖고 남북 고위급 회담에 대해 설명하고 한·미 공조를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두 정상은 남북대화가 북한의 평창 올림픽 참가를 넘어 자연스럽게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미·북간 대화로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한 뒤 향후 남북간 회담진행상황을 긴밀히 협의키로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적절한 시점과 상황하에서 미국은 북한이 대화를 원할 경우 열려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청와대 관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트럼프 대통령은 또 “월스트리트 저널이 최근 내가 북한에 대한 군사적 공격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으나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남북 간 대화가 진행되는 동안에는 어떤 군사적 행동도 없을 것임을 분명하게 알려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남북 고위급 회담의 성과가 트럼프 대통령의 확고한 원칙과 협력 덕분이었다고 평가했고 두 정상은 대화의 성공을 위해 확고한 입장을 견지해나가는 것이 필요하다는데 공감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