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27 (목)

  • -동두천 28.1℃
  • -강릉 26.5℃
  • 흐림서울 29.5℃
  • 구름조금대전 32.6℃
  • 맑음대구 33.2℃
  • 맑음울산 28.6℃
  • 맑음광주 34.4℃
  • 맑음부산 27.7℃
  • -고창 32.8℃
  • 구름조금제주 28.7℃
  • -강화 27.7℃
  • -보은 31.6℃
  • -금산 31.8℃
  • -강진군 30.2℃
  • -경주시 31.5℃
  • -거제 30.6℃

경제

전체기사 보기

지역맞춤형 일자리, 공방카페서 해답을 찾다

청년층·다문화 이주여성 고려한 ‘커피’ 주제 아이템 발굴…민관협업으로 순항 중

일자리 창출은 최근 우리사회의 가장 뜨거운 화두다. 정부부처부터 각 지자체, 민간에서도 청년 일자리를 늘리고 질 좋은 일자리를 더욱 많이 만들어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우리가 살고 있는 동네도 일자리 만들기에 팔을 걷어붙였다. 동네의 버려진 공간이 지역경제를 살리고 일자리를 만들어내는 곳으로 변신한 것이다. 바로 행자부의 ‘마을공방 육성사업’을 통해서다. 행자부가 지난 2015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마을공방 육성사업’에는 2017년 상반기 기준으로 총 37개 지역의 사업이 선정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거나 본격적인 운영을 준비 중에 있다.(편집자 주) 대전 중앙시장 한 켠에 위치한 커피점토공방카페 ‘커피클레이(COFFEE CLAY)’. 문을 여니 그윽한 커피향이 가장 먼저 손님을 반긴다. “어서오세요!” 20대로 보이는 젊은 청년들이 씩씩한 목소리로 인사를 건넨다. 통유리창 너머 작업장에서는 다문화 이주여성들이 한창 분주한 모습이다. “지난해 행자부의 마을공방 육성사업에 선정돼 유후건물 리모델링과 용도변경, 영업신고 등 행정절차를 거쳐 올해 5월부터 본격적으로 운영을 시작했어요. 이제 자리를 잡아가고 있는 단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