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8 (월)

  • 맑음동두천 -1.3℃
  • 맑음강릉 4.0℃
  • 구름많음서울 0.5℃
  • 구름조금대전 3.7℃
  • 황사대구 6.8℃
  • 구름많음울산 7.3℃
  • 구름조금광주 6.9℃
  • 흐림부산 8.2℃
  • 맑음고창 6.8℃
  • 황사제주 11.8℃
  • 구름많음강화 -0.9℃
  • 맑음보은 3.4℃
  • 맑음금산 2.8℃
  • 흐림강진군 7.7℃
  • 구름많음경주시 7.1℃
  • 흐림거제 8.8℃
기상청 제공

Life&

전체기사 보기

[월드옥타 우즈베키스탄 지회 김종규 지회장]지피지기의 마음가짐으로 국제무대에서 활약하다!

기업의 대변인을 자처하는 월드옥타 우즈베키스탄지회의 활약과 후배세대를 위한 조언

전 세계적으로 한국인 수는 적지만, 세계에 어디를 가도 지지 않는 근성을 가진 것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월드옥타 우즈베키스탄지회를 이끄는 김종규 지회장은 한 기업의 오너로서 숱한 어려움을 겪는 한편, 더욱 끈질기게 살아남으며 강인한 한국인의 모습을 잘 보여주는 삶을 살아왔다. 우즈베키스탄이 독립된 지 얼마 지나지 않은 시기에 진출하여 사업적 틀을 닦음으로써 후발주자들을 위한 첨병과 같은 역할을 수행한 것. 누구보다 현지의 생리를 잘 아는 김 지회장을 통해 살아있는 우즈베키스탄의 이야기를 경청해보자. 40여개의 회원사가 만들어가는 ‘월드옥타 우즈베키스탄지회’ 2004년 결성된 월드옥타 우즈베키스탄지회의 8대 회장인 김종규 지회장은 4번째 연임을 하며 8년간 활약하고 있다. 제조업부터 무역업, 관광서비스 등 40여 개의 회원사로 구성된다. 스스로도 무역회사를 운영하는 김 지회장은 향후 미래를 보고 투자하는 산업으로 무역업을 꼽으며 월드옥타에 소속된 회원사들이 그 예라고 설명한다. 규모가 작은 자영업체 오너들은 우즈베키스탄에서 많은 노력으로 생활하고 있고, 월드옥타 우즈베키스탄 지회는 이들을 위한 정보교류에 힘쓰는 중이다. ‘차세대무역스쿨’과 같은 글로벌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