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5 (수)

  • -동두천 16.5℃
  • -강릉 15.4℃
  • 맑음서울 14.8℃
  • 맑음대전 14.5℃
  • 맑음대구 13.6℃
  • 맑음울산 14.7℃
  • 구름많음광주 16.5℃
  • 맑음부산 16.5℃
  • -고창 15.9℃
  • 흐림제주 14.7℃
  • -강화 16.7℃
  • -보은 13.4℃
  • -금산 13.4℃
  • -강진군 15.9℃
  • -경주시 14.6℃
  • -거제 15.7℃
기상청 제공

청와대

전체기사 보기

문 대통령 “北, 완전한 비핵화 의지표명…평화협정 체결해야”

언론사 사장단 오찬간담회…“북, 적대종식·안전보장 외 美 수용 못할 조건 제시 안해” “베를린 선언의 그 꿈이 지금 현실로 다가와…대담한 상상력과 전략이 판 바꿔”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지금 북한은 국제사회에 완전한 비핵화의 의지를 표명하고 있고, 또한 우리에게 적극적인 대화 의지를 보여주고 있다”며 “북미간에도 서로 적극적인 대화 의지 속에서 정상회담을 준비하고 있고, 회담의 성공을 위해 좋은 분위기를 만들려는 성의를 서로에게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언론사 사장단과의 오찬간담회를 갖고 “남북정상회담이 1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이어서 북미정상회담도 열리게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언론사 사장단 오찬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을 통해서 우리는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 지속 가능한 남북관계 발전의 길을 여는 확고한 이정표를 만들어야 하며,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이끌어내는 길잡이가 되어야 한다”며 “65년 동안 끌어온 정전체제를 끝내고 종전선언을 거쳐 평화협정의 체결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되돌아보면 불과 몇 달 전만해도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이 극도로 고도화돼 전쟁의 그림자가 어른거렸고 심지어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로 남북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