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22 (월)

  • -동두천 -1.6℃
  • -강릉 2.2℃
  • 서울 1.1℃
  • 대전 4.4℃
  • 구름조금대구 6.9℃
  • 맑음울산 6.8℃
  • 광주 6.9℃
  • 맑음부산 5.5℃
  • -고창 5.9℃
  • 흐림제주 10.1℃
  • -강화 -1.4℃
  • -보은 2.7℃
  • -금산 2.6℃
  • -강진군 7.7℃
  • -경주시 4.8℃
  • -거제 6.4℃
기상청 제공

경제일반

전체기사 보기

해외서 600달러 이상 카드 쓰면 세관 실시간 통보

2018 달라지는 관세행정…절차 간소화로 FTA활용도 높인다

올해부터 자유무역협정(FTA) 활용을 늘리기 위한 제도 간소화가 이뤄진다. 또 관세조사의 개시를 15일 전에 통지하는 등 납세자 권익보호를 강화한다. 관세조사 목적으로 납세자의 장부나 서류 등을 세관에서 임의 보관하는 것을 원칙적으로 금지한다. 관세청은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2018년 달라지는 관세행정’을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관세청은 올해부터 납세자 권익보호를 위해 10일 전에 하던 관세조사 개시 사전통지를 15일 전에 통지토록 해 기업들이 조사에 충분히 대비할 수 있게 했다. 관세조사 목적으로 납세자의 장부나 서류 등을 세관에서 임의 보관하는 것을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조사결과 통지는 종료 후 20일 이내에 이뤄지도록 명문화했다. 다만 납세자가 임의제출하는 경우에는 일시보관이 가능하지만 이 경우에도 납세자가 요청하면 14일 이내에 반환토록해 관세조사의 투명성을 강화키로 했다. 납세자권리헌장을 교부해야하는 범칙사건도 확대해 기존 관세포탈·부정감면·부정환급 사건 뿐만아니라 금지품수출입죄, 밀수출입죄, 가격조작죄, 밀수품 취득죄 등 모든 범칙사건에 헌장을 교부할 방침이다. 또한 앞으로는 원산지소명서를 보다 쉽게 작성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