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1 (목)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문화연예

전체기사 보기

홍콩, 중추절 맞아 ‘성대한 타이항 파이어 드래곤 댄스 축제’ 개최

10월 3일부터 6일까지 타이항 파이어 드래곤(火龍) 댄스 축제가 열린다. 우리에게 추석이 있듯 홍콩에는 중추절이 있다. 음력 8월 15일 중추절은 추석과 마찬가지로 홍콩사람들에게 가장 큰 명절이다. 집집마다 등불을 매달고 달을 보며 소원을 빈다. 이날 연등과 함께 빠지지 않는 것이 있다면 월병이다. 추석에 송편을 먹듯 홍콩사람들은 월병을 먹는 것이다. 빅토리아 피크를 화려하게 밝히는 각양각색의 등이 홍콩의 명절 분위기를 고조시킨다. 워낙 중요한 날인 만큼 다채로운 행사가 열린다. 19세기부터의 전통으로 300여명의 마을주민들이 7만개가 넘는 향을 꽂은 67M길이의 용을 함께 들고 골목골목 다니며 춤을 춘다. 100여년 전 마을에 태풍과 질병 등 재앙이 한꺼번에 마을에 발생했을 때 꿈에서 조언을 받은 대로 향을 꽂은 용을 들고 3일 낮, 밤을 춤을 추자 모든 재앙이 다 사라졌다고 한다. 그 뒤 오랜 시간을 매년 중추절 기간이면 이 축제를 이어 내려오고 있다. 좁은 골목 사이로 연기를 내뿜으며 이동하는 긴 용과 사람의 행렬은 흥미진진하고 감동적이다. 향이 잔뜩 꽂힌 67m 길이의 용모양 조형물을 들고 마을 곳곳을 돌며 빛을 비추는 파이어 드래곤 댄스 행렬은 1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