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3 (수)

  • -동두천 17.8℃
  • -강릉 19.3℃
  • 맑음서울 17.9℃
  • 맑음대전 19.9℃
  • 구름조금대구 20.9℃
  • 흐림울산 19.5℃
  • 맑음광주 21.4℃
  • 흐림부산 17.7℃
  • -고창 20.5℃
  • 구름많음제주 18.1℃
  • -강화 17.3℃
  • -보은 20.3℃
  • -금산 19.2℃
  • -강진군 21.2℃
  • -경주시 21.3℃
  • -거제 20.5℃
기상청 제공

health

전체기사 보기

“어패류 날 것 먹지마세요”…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균 검출

질본 “만성 간 질환자 등 고위험군은 치사율 50% 내외로 높아”…주의 당부

질병관리본부는 전남 여수시 낙포동 사포부두 해수에서 올해 처음으로 비브리오패혈증균이 분리됨에 따라 이에 대한 주의를 당부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에 분리된 비브리오패혈증균은 질병관리본부가 국내 해양환경에서 비브리오패혈증균 감염, 국내 유행 감시 및 예방을 위해 11개 국립검역소 및 2개 시·도보건환경연구원(인천, 전남)과 연계한 ‘병원성비브리오균 실험실 감시사업’ 운영에 따른 결과이다. 비브리오패혈증은 일반적으로 해수 온도가 18도 이상 상승하는 5~6월경 첫 환자를 시작으로 8~9월에 집중 발생한다. 비브리오패혈증은 비브리오 패혈균(Vibrio vulnificus) 감염에 의한 급성 패혈증으로 오염된 어패류를 먹거나 상처난 피부가 오염된 바닷물에 접촉할 때 감염될 수 있다. 감염되면 급성 발열, 오한, 혈압 저하, 복통,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동반되고 증상 발현 후 24시간 내 피부 병변이 발생한다. 특히 만성 간 질환자, 당뇨병, 알콜중독자 등의 기저질환을 가진 고위험군이 비브리오패혈증균에 감염될 경우 치사율이 50% 내외로 높아 더욱 주의해야 한다. ◆ 비브리오패혈증 예방하기 ○어패류는 충분히 익혀 먹는다. ○





배너